본문 바로가기

행복한 요리/행복한 간식

♪ 완전대박! 땀이 쏙 들어가는 떡비빔라면


떡볶이를 좋아하시나요?
떡볶이를 맛짱도 좋아하고 아이도 좋아해서 냉동실에 떡을 넣어두고는
심심풀이 간식맹키롬 가끔 만들먹기도 하고, 밥반찬으로 먹기도 한답니다.

그런데 요즘 날씨가 보통인가요? 삼복더위 저리가라 할 정도로 한낮기온이 30도를 웃도는것이
한번 나갔다오면 땀이 쭈루룩~ 뜨거운 햇볕에 얼굴이 익을 정도로 뜨겁습니다.

오전에 나갔다 왔더니 얼굴이 화끈거리는것이 에어컨리모턴으로 손이 절로~ㅎㅎ
시원하게 씻고 출출한 생각에 냉동실에 꺼내놓은 떡으로 눈길이 갔어요.
혼자있지만  떡볶이를 만들어 먹기로 하고~ 지가 원래 그래용~^^;;

재료를 대충 꺼냈어요.
그런데 날씨가 날씨인 만큼 생각을 바꾸어 시원한 냉떡라면?
비빔떡라면?을 만들기로 하고 비빔장을 먼저 만들었답니다.



비빔장을 만들고 라면을 삶고~ㅎㅎㅎ
먹고나니 매콤하고 시원한 것이 땀이 쏙들어가는것이!

더운 여름에 먹는 음식으로 대박이 될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듭니다.
무한한 변신이 가능한 요리 포스팅 들어 가겠습니다.


◈ 완전대박! 땀이 쏙 들어가는 떡비빔라면 ◈



[재료] 사리면 1개, 참기름
          떡 20센치 1가닥 (간장 1숟가락, 후추가루 약간, 참기름 2분의1숟가락)
          집에 있는 채소(파프리카, 양파, 양배추등등)
          오렌지 1개 (매우면 먹으려고 준비하였어요~^^;;)

[양념장 - 위에 재료 2번만들 양념]
고추장 3숟가락, 매실청 3숟가락, 3배식초 2숟가락, 올리고당 1숟가락,
다진마늘 1차스푼, 다진파, 참기름,깨소금


* 라면을 스프가 들어있지 않은 사리면이고, 연겨자를 조금 첨가해도 맛있다.
 

끓는 물에 라면을 넣고 삶다가 반정도 익으면 어슷하게 썰은 떡을 넣어 삶아준다.
 

면이 익고 떡이 부드러워지면 체에 받쳐 건져서 찬물에 헹구어 물기를 뺀다.



떡은 따로 양념을 한뒤에 라면과 함께
우에 양념 비빔양념 반을 넣어 비벼준다.

나머지 반은 아이가 오면 만들어 주려고 남기었답니다.



채를 썰은 야채를 넣고,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어 마무리한다.



쨔잔! 요거이 맛짱이 먹었던 떡비빔라면이랍니다.
혼자서 한접시를 뚝딱 먹었답니다.

쫄깃한 떡무침과 잘 삶아진 라면에 매콤달콤새콤한 비빔양념까지~
혼자서 먹기에는 좀 아까더라는~ㅎㅎㅎ
그래도! 여느 비빔국수보다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맛짱은 늘 그래요. 맛있는거를 보면 꼭 먹어야 하는
그래서 살빼기가 힘든가봐요.~^^;;



냉떡비비라면을 먹어본 결과 완전 대박이였어요.

이 더운 여름에 추천을 하고 싶은 떡비빔라면!
매콤한것이 더위에 쌓였던 스트레스를 날려보내고~
먹고나면 땀이 쏙 들어가는 것이 완전 여름 추천 간식입니다.^^

스크랩을하시려면--->♪ 완전대박! 땀이 쏙 들어가는 떡비빔라면


▲ 냉콩국라면           ▲ 라면딸기쨈강정     ▲백김치말이냉라면  ▲ 라면 견과류강정    ▲ 라면전&피자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